대통령 공약 '한전공대' 설립 … 국정과제 되려나
에너지신산업 특성화… 인근 대학 "타지역 인재 유치 기대"
 
이재 기자  |  jael2658@unn.net
 

2020년까지 한전 5000억원 출자해 150만㎡로 조성

   
▲ 광주전남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본사의 모습.

[한국대학신문 이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당시 제안한 한국전력공사 공과대학(한전공대) 설립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 한전공대가 지역공약으로 문재인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되면 보다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지역대학의 입학자원을 흡수할 것이란 우려도 있으나 인근대학에선 공동발전이 가능할 것이란 분석도 내놓고 있다.

 

한전공대는 지난 3월 전남도가 19대 대선 지역공약으로 발굴해 각 정당에 건의한 정책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대선 공약으로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시절 광주시 유세에서 “나주 혁신도시에 한전공대를 설립해 최고의 에너지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전남도가 제안한 설립안은 2020년까지 5000억원을 들여 나주혁신도시 인근에 150만㎡ 규모의 한전공대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대학 운영은 한전이 맡는다. 설립은 포스코가 출자해 설립된 포스텍처럼 한전이 설립금을 출자하는 형태가 유력하나 아직 공식화된 것은 없다.

 

전남도청 일자리정책지원관실 한 관계자는 “국정과제로 포함돼 추진이 되면 탄력을 받을 것이고 전남도는 포스텍을 모델로 삼아서 제안을 했다. 규모도 포스텍 수준으로 제안했다. 한전이 나주혁신도시로 이전해 에너지밸리를 조성하고 있고 에너지신산업을 특화시켜 세계적 밸리로 발전시키고자 한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한전공대의 설립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균형발전 관점에도 부합한다. 우수인재를 지역 내에 잡아둘 수 있는 유인책도 된다. 대기업은 전남도까지 내려오기 쉽지 않다 청년들도 평택 이하에는 머무르지 않으려 한다는 속설도 있다. 그래서 우수한 인력확보가 어렵다. 수도권에 과밀화된 것을 방지하고 호남권에도 우수인재를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만약 한전공대가 설립되면 에너지신산업 분야가 특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균형발전 정책으로 한전이 나주혁신도시로 이전한 뒤 혁신도시에 속속 에너지신산업 관련 기업들이 입주해 있어 관련 클러스터 조성도 용이하다.

 

다만 인근대학들이 이미 한전 이전에 발맞춰 에너지신산업 분야 특성화 채비를 갖추고 있어 중복투자란 지적도 있다.

 

광주과학기술원은 2015년 11월 에너지밸리 전문 연구 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융합기술원을 출범시켰다. 동신대는 에너지융합대학을 신설하고 올해 신입생을 처음 선발했다. 전남대 역시 전기공학과와 경영전문대학원 등 교육과정 개편에 나선 바 있다. 이들 대학은 한전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산업발전을 위해 비정기적으로 협의해오고 있다.

 

특히 입학자원을 둘러싼 분석이 맞서고 있다. 한전공대가 호남지역 외 타지역의 우수인재를 유치하는 효과를 발휘할 것이란 분석과 지역내 우수인재를 흡수할 것이란 분석이 대립하고 있다.

 

지역 한 대학 교수는 “지금까지 지역내 우수대학에 입학했던 전문연구인력들이 자연스럽게 한전공대에 흡수될 수 있다. 국공립대 투자를 늘려 거점국립대를 육성하겠다는 문재인정부의 고등교육 정책과도 배치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반면 또 다른 대학 관계자는 “한전공대가 입학자원을 지역인재에 맞추지 않고 전국적인 규모로 선발한다면 기존 대학들의 입학자원이 흡수될 일은 없을 것”이라며 “수도권과 타지역의 우수인재가 포스텍이나 카이스트 등 지역에 소재한 대학에 진학하는 것을 고려해보면 한전공대도 인재상을 이공계열 전문 연구인력 양성에 맞춰 이들과 경쟁할 수 있도록 투자해 타지역 인재를 끌어들일 수 있는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남도 역시 한전공대의 인재상을 지역기업에 공급하는 인재로 국한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일자리정책지원관 한 관계자는 “인근 대학들과 입학자원이 충돌하진 않을 것”이라며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 대학을 육성하겠다는 방침이고 지역 인재를 받아 지역에 공급하는 형태의 지역 교육기관의 역할을 하는 게 아닌 세계적인 수준의 에너지신산업 연구선도를 위한 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초점이라 입학자원이나 졸업생의 진출도 다른 대학들과 겹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오히려 외부인재를 호남권에 유치하는 선순환구조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전 측은 한전공대 설립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드러내지 않았다. 한전 관계자는 “구체적인 입장이 없다. 내부에서 논의된 적이 없다. 정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으니 국정과제로 선정해 진행하기 전까지 한전에서 자발적으로 논의할 내용은 아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